- 디지털보다 아날로그에 초점 맞춘 디버전스 단말기…낮은 가격도 인기 한 몫


23일(현지시각) 아마존닷컴의 주가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아마존의 3분기 실적이 기대치보다 월등히 높게 나왔기 때문이지요. 그 바탕에는 전자책 ‘킨들’이 있었습니다.

아마존은 ‘킨들’의 정확한 판매대수는 공개치 않고 있지만 “아마존 판매 물품 중 매출과 대수 1위”라고 밝혀 매출의 상당부분을 차지함을 시사했습니다. 시장조사기관들 자료에 따르면 미국 전자책 단말기 시장에서 킨들의 비중은 65% 정도입니다. 올해 안에 누적 판매량 100만대를 넘어서는 것이 확실하다는 것이 이들의 예측입니다.

이렇듯 아마존의 전자책 사업 성공에서 빠질 수 없는 것은 역시 ‘킨들’ 그 자체입니다. 그동안 전자책은 여러 단말기를 통해 가능성을 타진했지만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킨들’은 달랐습니다.

왜 달랐던 것일까요.

일단 ‘킨들’은 전자책 그 자체에 주목했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그동안 대부분의 디바이스는 전자책이라는 것을 추가 기능의 일종으로 접근했습니다. 사진보기 텍스트보기 등의 기능이 있는 모바일 기기의 서브 기능 정도인 셈 입니다. 그리고 그것을 타깃으로 콘텐츠 장사를 시도했습니다.

그러나보니 대부분의 사용자가 전자책을 읽기 위해 산 제품도 아니고 단말기 자체도 그 쪽에 특화된 것이 아니다보니 금방 시들해졌습니다. 우리가 갖고 있는 휴대폰 MP3 PMP 등 컨버전스화 돼 있는 기기 중 전자책 기능을 당신은 얼마나 사용하고 있는가를 생각해보면 쉽게 이해가 될 것 같습니다.

깨알같은 글씨에 LCD 디스플레이는 장시간 보기에는 눈에 부담이 간다는 것도 한계였습니다. 배터리 수명과 발열도 문제였지요. 결국 단말기 제조사나 콘텐츠 업체나 둘 다 재미가 없는 시장이었습니다. 물론 사용자에게도 큰 매력을 주지 못했고요.

‘킨들’은 LCD를 버리고 e잉크를 선택했습니다. e잉크는 캡슐에 든 흑백 입자를 전기를 이용해 위 아래로 움직이게 해 화면을 표시하는 기술입니다. 전원을 차단해도 잉크 상태가 유지돼 디스플레이 내용이 사라지지 않습니다. 전원을 항상 사용할 필요가 없는 것이지요. 자체적으로 디스플레이가 가능하니 백라이트도 필요가 없습니다. 발열 배터리 그리고 가독성까지. 그동안 전자책 단말기의 걸림돌로 작용했던 기술적 문제 대부분을 해결한 것입니다.

(사실 e잉크 단말기 보급에 처음 나섰던 것은 소니입니다. 하지만 역시 소니스럽게도 기술로만 달리다가 망했습니다. 과실은 킨들이 따먹었습니다. 소니가 이런 식으로 시장에서 주도권을 놓친 제품은 한두가지가 아니지요. 최근 삼성전자가 주도권을 잡고 있는 LED 백라이트 LCD TV 역시 소니가 첫 발을 내디뎠었던 제품입니다.)

또 ‘책’이라는 것에만 초점을 맞춰 기능을 최대한 단순화했습니다. ▲해상도 800*600의 6인치 흑백 디스플레이 ▲책을 읽기 위한 파일 리더  ▲오디오북 등을 듣기 위한 스테레오 재생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데이터 통신 ▲외장 메모리 슬롯 ▲내장 메모리 256MB 등이 전부였습니다. 그리고 가격은 399달러.

흑백에 동영상도 지원치 않는 399달러 모바일 기기라니. 하지만 사용자들의 반응은 뜨거웠습니다. 주저하던 단말기 제조사들이 앞다퉈 ‘킨들’을 모방한 기기를 내놓기 시작한 것도 아마존의 성공이 없었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일 것입니다.

뒤이어 나온 ‘킨들2’와 ‘킨들DX’도 이같은 제품 컨셉은 동일합니다. 배터리 사용시간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 것이 가장 큰 차이점이지요. 첫 제품이 30시간 동작했던 것에 비해 이동통신 기능을 켠 상태로 4일간이나 쓸 수 있습니다. 통신기능을 사용치 않으면 무려 2주나 배터리가 지속됩니다. 자회사에서 OEM으로 제품을 생산해 단가도 낮아졌습니다. 글로벌 네트워크를 지원하는 모델은 현재 259달러에 팔리고 있습니다. 제품은 더 얇고 가볍고 오래 쓰게 됐지만 가격은 내려간 것이지요. 그리고 지금은 전 세계의 사용자가 ‘킨들’을 구매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전자책 열풍’을 이끈 아마존의 성공사례를 살펴봤습니다. 아마존이 앞으로도 지금같은 성공을 이어갈지는 미지수입니다. 저작권 때문에 시끌시끌하지만 인터넷 업계의 강자 구글이 전자책 사업을 본격화 했습니다. 아마존과 함께 북미 오프라인 출판유통시장의 강자 반즈앤노블도 경쟁에 뛰어들었습니다. 초기 시장을 주도했던 소니도 콘텐츠 마켓까지 만드는 등 절치부심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 등 기존 모바일 단말기 시장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는 업체들도 반격을 노립니다. 아마존의 독자적인 콘텐츠 포맷에 대해 불만을 나타내고 있는 콘텐츠 업체들도 등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미 ‘통신+콘텐츠+단말기’라는 에코시스템을 구축한 아마존을 누르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사상 최고가를 기록한 주가는 아마존의 미래가 당분간은 밝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 중 하나일 것입니다.

이전 글 보기: ‘전자책’ 열풍…아마존 ‘킨들’ 성공요인은 무엇일까?(1)
이전 글 보기: ‘전자책’ 열풍…아마존 ‘킨들’ 성공요인은 무엇일까?(2)

2009/10/27 08:30 2009/10/27 08:30

- 35만권 이상 소설부터 전문서까지…베스트셀러도 디지털로


아무리 좋은 전자책 단말기를 보유하고 무선 네트워크를 구축했다고 하더라도 결국 콘텐츠가 부실하면 성공할 수 없습니다. 아마존 ‘킨들’의 성공요인에 풍부한 콘텐츠를 꼽는 이유입니다.


아마존이 보유하고 있는 전자책 콘텐츠는 35만권이 넘습니다. 특히 뉴욕타임즈에서 선정한 베스트셀러 112종 중 107권을 전자책으로 제공하는 등 최신 책, 즉 읽을 만한 책들도 전자책으로 볼 수 있습니다. 더구나 모든 책은 단말기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으며 60초 안에 내려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전자책의 강점인 가격면에서도 우위가 돋보입니다. 뉴욕타임즈 선정 베스트셀러 및 대부분의 최신 책들은 9.99달러에 살 수 있습니다. 이는 종이책에 비해 60% 이상 저렴한 가격입니다. 통신비용도 포함된 가격입니다. 저작권 기한이 만료된 고전은 겨우 1.99달러에 판매하고 있습니다.


또 뉴욕타임즈 월스트리트저널 워싱턴포스트 유에스에이투데이 등 37종의 신문과 타임 등 36종의 잡지, 7000종의 블로그 등을 월단위로 구독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타임지를 한 달 동안 보는 가격은 1.49달러에 불과합니다. 6만종의 오디오북도 살 수 있습니다.


물론 아마존은 ‘ePUB’이라는 전자책 국제 표준이 아닌 자체 표준을 사용하고 있는 점 등 콘텐츠 정책과 이익 배분 문제를 갖고 있기는 합니다. 하지만 이것은 지금 논의할 주제는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넘어가겠습니다.


하여간 ‘킨들’만 있으면 더 이상 지하철에서 신문이나 잡지를 살 필요도 없고 판매점을 찾아 두리번거릴 이유도 없는 셈입니다. 옆 사람이 재미있는 콘텐츠를 읽고 있으면 바로 나도 다운받아 볼 수도 있습니다.


아마존과 콘텐츠 업계에도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가 생깁니다. 저작권이 소멸된 고전의 경우 한 번 번역해 책을 만들어놓으면 천년만년 서버비용만으로 매출을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구독자가 줄어들어 고민을 하고 있는 종이매체도, 다양한 디바이스로 범위를 넓히려는 인터넷 매체도 전자책에 맞춰 디자인만 하면 새로운 독자를 끌어들일 수 있는 기회를 만들 수 있을 것입니다.


이번은 여기까지입니다. 다음에는 마지막으로 ‘차별화 된 단말기’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이전 글 보기: ‘전자책’ 열풍…아마존 ‘킨들’ 성공요인은 무엇일까?(1)
2009/10/22 16:36 2009/10/22 16:36

킨들이 지원하는 무선 네트워크 커버리지 지도. 한국도 들어있다

- 언제 어디서나 콘텐츠 마켓 접속 가능…이동통신 결합서비스 패러다임 바꿔


디지털데일리의 블로그미디어 딜라이트닷넷 창간기념으로 세 꼭지의 글을 준비했습니다. 주제는 '전자책 열풍…아마존 '킨들'의 성공요인은 무엇일까'입니다. ▲네트워크 콘텐츠 단말기에 초점을 맞춰 글을 써 볼 예정입니다. 1회는 ▲편리한 접근성에 관한 내용입니다.

전자책이 화두입니다. 전자책이 주목을 받은 것은 이미 오래전 일이지요. 하지만 가능성의 시장에서 핫이슈로 부각된 것은 얼마되지 않았습니다. 아마존닷컴과 ‘킨들(Kindle)’이 없었다면 여전히 전자책 시장은 가능성에 머물러 있었을 것입니다. 아마존의 성공사례는 향후 모바일 비즈니스의 미래에도 중요한 시사점을 주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아마존의 성공 요인은 무엇일까요. 그 이유는 ▲편리한 접근성 ▲풍부한 콘텐츠 ▲차별화 된 단말기 등을 대표적으로 꼽을 수 있습니다.

‘킨들’의 가장 큰 특징은 따로 요금을 내지 않고도(사실 요금은 콘텐츠에 포함돼있습니다) 이동통신사의 무선 네트워크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점과 이를 이용해 콘텐츠 업데이트를 상시적으로 지원한다는 점입니다.

기존에도 무선 네트워크를 지원하는 모바일 디바이스는 많았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일정 영역안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와이파이(WiFi)를 내장하거나 별도 이동통신사의 서비스에 가입해야만 하는 불편함이 따랐지요.
 

그러나 이통사의 서비스를 가입할 경우 월정액 또는 데이터통신량에 따라 부과되는 요금은 결코 무시할 수 없는 부담입니다. 무료로 쓸 수 있는 와이파이 촘촘히 구축돼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해당 지역을 찾아야만 하고 이동 중에는 접속할 수 없는 단점이 있습니다.
 

또 이렇게 무선 네트워크에 연결하더라도 콘텐츠 마켓과는 연동이 되지 않아 결국 PC와 매번 연결해 콘텐츠를 갱신해야만 하는 수고로움도 발목을 잡았습니다.

아마존의 해결책은 단말기와 콘텐츠를 동시에 유통하는 장점을 극대화한 것이었습니다. 아마존이 직접 데이터 가상이동통신망사업자(MVNO)로 나서는 한편 단말기와 콘텐츠를 통해 통신료를 회수하는 사업 모델을 만들었습니다. 킨들을 구매하는 것만으로 이통망과 콘텐츠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 셈입니다.

킨들은 구입하면 바로 이통망에 등록됩니다. 신문 잡지 블로그 등을 구독신청하면 이미 개통된 단말기로 자동으로 아마존에서 업데이트를 해줍니다. 이메일 뉴스레터를 연상하면 이해가 쉽습니다.

무선 네트워크 비용은 이미 사용자가 관련 서비스를 신청하는 과정에서 지불됐기 때문에 사용자는 그저 콘텐츠 가격만 신경쓰면 됩니다. 아마존이 단말기 수요와 콘텐츠 판매량에 맞춰 기존 이통사와 데이터 요금을 협상합니다. 회사측도 인터넷 서핑 등을 할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MVNO 사업의 불확실성을 덜 수 있고 필요 이상의 네트워크 확보를 하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최근 출시한 신제품은 100개국 이상에서 GSM과 3G(WCDMA)망을 사용해 무선 네트워크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쓸 수 있습니다. 아마존이 스프린트와 AT&T와 MVNO를 맺었기 때문이지요.
 

또 이통망을 이용하기 때문에 언제 어디에서나 콘텐츠 판매 사이트와 연결된다는 점은 바로 매출로 이어집니다. 읽을거리가 아쉬울 때는 대부분 이동 중입니다. 와이파이가 아닌 이통망을 이용한다는 점은 단말기마다 식별번호를 내장해 불법 콘텐츠 이용을 한 단계 더 필터링 할 수 있다는 부수적인 장점으로도 작용합니다.

아마존 역시 이 점을 적극적인 마케팅 포인트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책 한 권을 내려받는데 걸리는 시간 60초 이하(Get Books in as Little as 60 Seconds) ▲무선 네트워크 월정액 요금 없음(No Monthly Wireless Bills) ▲미국을 포함해 100여개국의 커버리지(U.S. and International Coverage) ▲해외에서도 무선 네트워크 지원(Travel Internationally with Kindle) 등이 아마존이 홈페이지를 통해 내세우는 무선 네트워크 부문의 강점입니다.

이번 글은 여기까지입니다. 다음에는 이번에 미처 다루지 못한 ▲풍부한 콘텐츠 ▲차별화 된 단말기 등에 대해 고찰해보겠습니다.

2009/10/21 21:39 2009/10/21 21:39


지난 22일 한국HP의 기자간담회가 있었습니다. 한국 시장에 잉크젯 프린팅 신제품 5종을 발표하는 자리였습니다.

이날 내놓은 제품 중 대표 제품은 오피스젯 프로 8000 프린터와 8500 복합기 입니다. 월 2000장 미만의 인쇄물을 출력하는 중소기업과 소호, 개인 사업자를 노린 제품입니다.

한국HP가 강조한 내용은 잉크젯 출력기가 레이저 출력기보다 구매비용과 유지비가 저렴하고 전력소모량을 줄일 수 있어 친환경적이기까지 하다는 내용입니다.

특히 삼성전자에게 빼앗긴 시장을 되찾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이례적으로 삼성전자 제품과 HP의 제품을 직접 비교한 동영상을 시연하기까지 했습니다.(아래 참조)


 

신제품들은 물에 번지지 않는 오피스젯용 안료잉크 ‘HP 942’를 사용해 출력물 내구성도 레이저 수준으로 끌어올렸습니다. 흑백의 경우 최대 분당 35장 컬러의 경우 최대 분당 34장을 출력할 수 있어 사업 생산성도 높일 수 있다는 것이 한국HP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삼성전자가 이미 쌓아논 프린팅 기기의 대세는 '레이저'라는 인식을 바꿀 수 있을지는 좀더 두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도 가격을 내세워 매출은 높지 않지만 판매대수는 괄목할 만한 성장을 거두고 있습니다. 한국HP가 보유하고 있는 레이저 제품에 미치는 매출 영향도 지켜봐야 합니다. 삼성전자를 따라잡기는 커녕 집안싸움만 하다가 끝날 수도 있다는 얘기죠.

과연 한국HP가 세계 시장 1위의 자존심을 국내에서 회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내년 이맘때면 결과가 나와있겠죠.

PS. 위의 사진 컨셉은 짚단을 자르듯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의미라네요. 하지만 간담회 장소에서 보여준 퍼포먼스는 대략 난감이었습니다.ㅡㅡ;;

2009/09/23 17:57 2009/09/23 17:57


팬택계열이 지난 21일 '듀퐁폰(IM-U510LE)'를 내놨습니다. LG전자 삼성전자에 이어 '명품' 마케팅에 나선 것입니다.

팬택이 손을 잡은 '에스.티.듀퐁'은 1872년 파리에서 시작해 프랑스의 대표 명품으로 자리매김한 브랜드입니다. '퐁' 하고 나는 '클링 사운드(Cling Sound)' 라이터로 널리 알려진 브랜드이지요.

현재 전 세계 70% 럭셔리 라이터 시장을 점유하고 있으며 가방, 지갑, 펜, 의류, 시계 등 다양한 제품 라인을 보유하고 있는 남성 고객을 주요 타깃으로 한 회사입니다.

"'휴대폰과 명품 브랜드의 결합이 과연 맞는가'라는 주제에 대해 고민을 오래했다. IT기기와 명품의 결합이 어떤 형태가 맞는가에 대한 생각 끝에 '듀퐁'을 선택했다. 경쟁사의 명품폰은 단지 브랜드를 차용해 허영심을 자극하는 마케팅을 하고 있다. 우리는 다른 쪽으로 제품을 만들었다. 기능 모양 그리고 기쁨까지 총체적으로 엮자는 고민에서 이번 제품을 내놓게 됐다."

팬택계열 국내마케팅본부장 이용준 상무가 설명한 '듀퐁폰' 출시 이유입니다.

이 상무가 말한 데로 '듀퐁폰'은 LG전자와 삼성전자의 명품폰에 비해서는 가장 브랜드와 휴대폰의 결합의 정도가 높습니다. '듀퐁'하면 떠오르는 이미지인 '퐁'이라는 클링 사운드를 휴대폰 상단 헤드업 홀드키와 접목시켰으며 다이아몬드 헤드 모티브를 외관에 적용했습니다. 테두리는 반돈 가량의 18K금을 둘렀습니다. 브랜드 로고를 제품과 시작 종료 UI에 집어넣었고요.

제품 판매 전망은 밝지 않습니다. 2G라는 틈새시장을 노렸지만 라이터를 연상시키는 외관에서 보듯 제한된 타깃층과 '듀퐁'이라는 브랜드 자체가 가장 큰 이유로 꼽힙니다. '듀퐁'은 LG전자의 '프라다', 삼성전자의 '조르지오 아르마니'에 비하면 조금은 대중적 인지도가 떨어지는 브랜드죠. 기업구조개선 작업 중인 기업이 명품 마케팅을 하는 것에 대해 곱지 않은 시선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왜 이 시점에 팬택이 명품 마케팅을 하게 된 것일까요.

사실 이날 '듀퐁폰' 출시 뉴스에 가려졌지만 팬택계열은 이 제품과 똑같은 디자인과 기능을 가진 '듀퐁실버(IM-510)' 모델도 함께 내놨습니다. '듀퐁폰'에서 금장식과 '듀퐁'이라는 브랜드 로고가 제외된 제품이지요. 엄밀하게 말해 '듀퐁'이라는 브랜드와 제품 닉네임은 공식적으로 사용하면 안됩니다. 팬택도 그냥 모델명으로 이 제품을 지칭합니다. 출고가는 60만원대며 2G제품입니다.

기존 '01X' 번호를 유지하기 위해 2G를 고수하고 있는 사용자는 1000만명이 넘습니다. 이들 2G 사용자를 위한 휴대폰은 3G에 비해서 다양치 못하죠. 요즘 인기를 끌고 있는 터치폰은 거의 없습니다. 풀터치폰은 전무합니다. 팬택은 이 1000만명을 노리는 것입니다.

결국 '듀퐁실버'가 주력 제품입니다. 이 제품의 홍보를 위해 '듀퐁폰'을 내놓은 셈이지요. 경쟁사들이 브랜드 홍보에 방점을 뒀다면 팬택은 유사 제품의 홍보에 이용하는 좀 더 실리에 무게를 둔 정책을 펴고 있는 것입니다. 명품 마케팅 자체가 '듀퐁실버' 광고가 되는 것입니다. 이건 충분히 승산이 있습니다. 이동통신사의 지원을 받기도 쉽죠.

동일한 폼팩터를 사용해 명품폰 소량 생산에 따른 비용부담을 덜고 수익은 보급형 제품으로 거두는 팬택의 새로운 '명품폰' 전략이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2009/09/23 00:51 2009/09/23 0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