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걷기에 대한 관심이 올라가며 산티아고 길도 주목을 받고 있다. 산티아고 길은 스페인에 있다. 성 야고보의 길이라고도 부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티아고 순례 길에 대한 다양한 경험은 책과 인터넷을 통해 접할 수 있다. LG전자도 이 행렬에 동참했다. 스마트폰 ‘V20’으로 산티아고를 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하진 사진작가가 지난 9월20일부터 37일 동안 총 800km를 여행했다. 매일 20km를 걸었다. 100여개 마을과 주민을 V20으로 기록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 작가의 사진은 ‘LG V20 온 더 웨이(On The Way)’ 프로젝트로 남았다. ▲LG전자 홈페이지(www.lge.co.kr)페이스북(www.facebook.com/theLGstory) 인스타그램(www.instagram.com/lgmobile_kr) 등에서 감상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12/20 17:26 2016/12/20 17:26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벌써 5년여다. 삼성전자와 애플의 특허소송은 여전히 진행형이다. 소송을 시작한 애플 창업주 스티브 잡스는 세상을 떠났다. 삼성전자는 세계 1위 스마트폰 제조사가 됐다. 애플은 스마트폰 제조사 중 압도적 수익을 올리고 있다. 아이폰의 화면은 커졌고 갤럭시는 금속의 옷을 입었다. 여전히 애플은 삼성전자의 최대 고객사 중 한 곳이다. 닮아서 싸웠는데 싸우며 더 닮아간다.

양사의 소송은 미국에서 2건이 계류 중이다. 1차 소송(C 11-1849)은 ‘디자인’  2차 소송(C 12-0630)은 ‘기술’이 쟁점이다. 1차 소송도 2차 소송도 판결이 나올 때마다 엎치락뒤치락 양상이다.

지난 6일(현지시각) 미 연방대법원은 1차 소송 상고심에서 삼성전자의 손을 들었다. 삼성전자의 배상금이 과다 책정됐다고 판단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5년 12월 애플에 배상금을 지급했다. 배상금 총액은 5억4818만달러(약 6353억원)다. 대법이 배상금을 다시 따져야한다고 본 액수는 이중 3억9900만달러(약 4624억원)다.

삼성전자는 “미 연방대법원의 이번 판결을 환영한다”며 “양사의 특허 소송은 글로벌 정보기술(IT)업계가 큰 관심을 갖고 주목해 왔던 사안이다. 이번 기념비적인 판결로 시장의 공정한 경쟁과 기술 발전이 촉진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1차 소송은 삼성전자의 승리인가. 이렇게 해석하기는 쉽지 않다. 1차 소송은 ‘삼성전자가 애플의 디자인을 베꼈는가’가 핵심이기 때문이다. 고 스티브 잡스가 삼성전자를 ‘카피캣’이라고 비난했던 것도 이 이유가 컸다.

애플은 삼성전자를 ‘둥근 모서리 직사각형(D677특허)’ 특허 침해로 공격했다. 삼성전자는 전례가 있는 범용 디자인이라고 맞섰다. 1심 배심원은 애플의 편에 섰다. 소송 대상이 된 제품 대부분이 침해 결정이 났다. 이 부분에 대한 배상액이 가장 많은 것도 그래서다. 미국은 징벌적 손해배상제도가 있다. 3억9900만달러는 이들 제품을 팔아 거둔 영업이익 전액 추정치다.

대법이 심리한 지점은 ‘디자인 특허를 침해했다고 전체 이익으로 배상금을 산정하는 것이 옳은지’다. 이번 판결은 ‘그것은 아니다’라는 것이다. 즉 1차 소송은 ‘삼성전자는 애플의 특허를 침해했다. 이에 대한 배상금은 얼마가 적절한가’로 결판이 났다. ‘카피캣은 맞지만 벌은 과하다’인 셈이다.

지난 10월7일(현지시각) 미국 연방순회항소법원 전원합의체는 2차 소송 2심 판결이 무효라고 파기 환송했다. 2차 소송은 애플 ‘공격’ 삼성전자 ‘수비’였던 1차 소송과 달리 쌍방의 공수가 오갔다. 2차 소송은 삼성전자는 2건 애플은 5건의 특허를 상대가 침해했다고 주장했다.  2014년 2차 소송 1심은 삼성전자가 3건 애플은 1건의 상대 특허를 침해했다고 판결했다. 애플이 이겼다. 반면 2016년 2월 2심은 1심에서 삼성전자가 침해했다던 애플 특허 중 1건은 비침해 2건은 무효라고 봤다. 애플만 삼성전자 특허 1건을 침해했다는 결론이다. 삼성전자가 이겼다.

하지만 항소법원 결정으로 삼성전자는 애플에 1억1963만달러(약 1385억원), 애플은 삼성전자에 16만달러(약 2억원)를 배상하라는 1심 결정이 확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2심 역시 사실상 종료 수순이다. 쌍방 침해지만 액수를 보면 이것도 애플의 승리나 다름이 없다.
2016/12/08 16:48 2016/12/08 16:48
사용자 삽입 이미지


7일 LG전자가 스마트폰 'V20'을 공개했다. 서울 서초 연구개발(R&D)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관은 금속으로 마감했다. V10에 비해 18g 가볍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터리는 교체할 수 있다. 용량은 3200mAh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후면 광각카메라를 채용했다. 세계 최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디오는 뱅앤올룹슨(B&O)플레이가 맡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행사 시작 전 제품을 체험하려는 기자들로 빈틈이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전자는 한국과 미국서 공개행사를 열었다. 한국은 모바일커뮤니케이션스(MC)사업본부장 조준호 대표가 직접 나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퀄컴 이태준 대표가 지원사격에 나섰다. LG전자는 퀄컴 스냅드래곤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를 프리미엄폰에 전량 탑재 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O플레이 임원도 방한했다. V20 후면엔 B&O플레이 로고를 새겼다. 번들이어폰도 B&O플레이 로고가 들어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품 특성에 대한 실무자의 설명이 이어졌다. 발표 뒤에는 질의응답이 있었다.

<관련기사: LG전자 조준호 대표, “V20, ‘고가폰 본연의 가치와 즐거움’ 주는 폰”>

제품은 잘 빠졌다. 오디오와 카메라도 남다르다. 하지만 요즘 스마트폰은 웬만한 회사는 다 잘 만든다. 잘 만든 폰이 잘 팔리는 시대가 아니라는 점이 문제다. 한국 출시는 이달 말 예정이다. 통신 3사 모두 유통한다. 가격은 미정이다.
2016/09/07 16:05 2016/09/07 16:05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 '국제가전박람회(IFA)2016' 삼성전자 전시관에서는 특별한 행사가 열렸다.

행사 이름은 '셰프의 테이블(Chef’s Table with Family Hub)'. 세계 최정상 미슐랭 셰프로 구성한 삼성 '클럽 드 셰프' 3명이 나와 코스 요리를 선사했다. ▲영국 미셸 루 주니어(Michel Roux Jr.)<사진 왼쪽 두번째> ▲프랑스 미셸 트로와그로(Michel Troisgros)<사진 왼쪽 첫번째> ▲스페인 엘레나 아르삭(Elena Arzak)<사진 왼쪽 세번째>이 참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피타이저는 영국 미셸 루 주니어가 만들었다. 구운 대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인은 미셸 트로와그로가 특제 가니쉬를 얹은 소고기 스테이크를 요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엘레나 아르삭은 밀크스킨을 얹은 초콜릿 디저트를 선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들의 요리는 돈이 있어도 먹기 쉽지 않다. 예약이 넘쳐서다. 더구나 3명이 함께 만든 코스는 더더욱 새로운 경험이다. 삼성전자는 냉장고 '패밀리허브'를 통해 이들의 레시피를 공개하고 있다. 패밀리허브가 있으면 누구나 최고 요리사의 특제 레시피를 집에서 즐길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 윤부근 대표는 "어떻게 하면 패밀리허브의 좋은 기능들을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을지 고민한 끝에 이런 행사를 마련하게 됐다"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소비자가 어디서도 체험해보지 못했던 이색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마케팅 활동을 지속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16/09/04 10:48 2016/09/04 10:48
화웨이의 삼성전자 벤치마킹이 노골화 되고 있다. 화웨이는 '갤럭시S'를 겨냥한 'P시리즈', '갤럭시노트'를 겨냥한 '메이트시리즈'에 이어 '갤럭시A'를 타깃으로 한 '노바시리즈'를 공개했다. 화웨이는 삼성전자와 애플의 소송처럼 삼성전자를 상대로 특허소송도 제기한 상태다.


화웨이는 1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 벨로드롬에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고 노바시리즈를 전 세계 언론을 대상으로 발표했다. 행사는 800여명이 참석했다. 화웨이가 만만치 않은 회사라는 것을 이제 전 세계가 알고 있다. 발표를 주도한 리처드 우 화웨이 컨슈머비즈니스그룹 최고경영자(CEO)도 자신감이 넘쳤다. 노바시리즈의 특장점을 갤럭시A와 '아이폰6S'와 비교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이날 화웨이는 P시리즈의 새로운 색상 제품과 태블릿 메이트M3도 함께 선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9/02 06:21 2016/09/02 0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