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해 ‘72억+알파’…작년 등기이사 9명에 434억원 지급

삼성전자의 대표이사 연봉은 얼마나 될까. 기업들은 대표이사의 연봉을 비밀에 붙이고 있지만 이를 추정할 수 있는 자료가 나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

19일 삼성전자는 제41기 정기주주총회를 갖고 올해 이사 보수한도를 520억원으로 승인했다. 520억원 중 일반보수는 220억원 장기성과보수는 300억원이다. 통상 이사 보수한도는 승인된 금액 전부를 집행하지는 않는다.

삼성전자는 2007년부터 이사 보수한도를 기본급 개념의 일반보수와 성과급 개념의 장기성과보수로 구분했다. 장기성과보수는 스톡옵션대신 도입했으며 사외이사로 구성된 보상위원회에서 3년간의 실적을 평가해 받을 금액을 정한다.

올해 삼성전자의 등기이사 중 사내이사는 3명. 이윤우 부회장(이사회 의장)과 최지성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사진>, 윤주화 삼성전자 최고재무책임자(CFO) 사장 등이다. 이들은 우선 일반보수 220억원 중 사외이사 지급분을 제외한 나머지를 나누게 된다.

작년 삼성전자의 사외이사가 받은 금액의 총액은 3억2900만원으로 5명이 평균 6600만원 가량을 수령했다. 올해는 사외이사가 4명인 점을 감안하면 총액은 4억원을 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결국 사내이사 3명은 최소 220억원에서 4억원을 제한 216억원의 평균인 72억원 정도를 올해 연봉으로 취득하게 되는 셈이다. 여기에 장기성과보수를 더하면 최대 ‘72억원+알파’를 받는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작년 총 434억원의 이사 보수를 집행했다고 밝혔다. 작년 사내이사는 4명, 사외이사는 5명으로 총 9명이었다.

2010/03/19 11:56 2010/03/19 11:56

트랙백 주소 :: http://crow.delighit.net/trackback/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