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2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 '국제가전박람회(IFA)2016' 삼성전자 전시관에서는 특별한 행사가 열렸다.

행사 이름은 '셰프의 테이블(Chef’s Table with Family Hub)'. 세계 최정상 미슐랭 셰프로 구성한 삼성 '클럽 드 셰프' 3명이 나와 코스 요리를 선사했다. ▲영국 미셸 루 주니어(Michel Roux Jr.)<사진 왼쪽 두번째> ▲프랑스 미셸 트로와그로(Michel Troisgros)<사진 왼쪽 첫번째> ▲스페인 엘레나 아르삭(Elena Arzak)<사진 왼쪽 세번째>이 참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피타이저는 영국 미셸 루 주니어가 만들었다. 구운 대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인은 미셸 트로와그로가 특제 가니쉬를 얹은 소고기 스테이크를 요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엘레나 아르삭은 밀크스킨을 얹은 초콜릿 디저트를 선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들의 요리는 돈이 있어도 먹기 쉽지 않다. 예약이 넘쳐서다. 더구나 3명이 함께 만든 코스는 더더욱 새로운 경험이다. 삼성전자는 냉장고 '패밀리허브'를 통해 이들의 레시피를 공개하고 있다. 패밀리허브가 있으면 누구나 최고 요리사의 특제 레시피를 집에서 즐길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 윤부근 대표는 "어떻게 하면 패밀리허브의 좋은 기능들을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을지 고민한 끝에 이런 행사를 마련하게 됐다"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소비자가 어디서도 체험해보지 못했던 이색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마케팅 활동을 지속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16/09/04 10:48 2016/09/04 10:48

트랙백 주소 :: http://crow.delighit.net/trackback/5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