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11일 삼성전자가 서울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갤럭시노트7 한국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삼성전자는 이미 지난 2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갤럭시노트7’ 발표회를 열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고동진 사장은 현지에서 기자간담회도 가졌다.

갤럭시노트7은 오는 18일까지 예약판매한다. 정식 출시는 19일이다. 출고가는 98만8900원. 예판임에도 불구 통신사는 공시지원금을 발표했다. 삼성전자 디지털프라자 등 일반 소비자의 체험행사도 이뤄지고 있다. 삼성전자의 고가폰 재구매 프로그램 ‘갤럭시클럽’은 오는 10월까지 가입할 수 있다.

한국 행사는 이제 한국 소비자에 맞춤 마케팅을 위한 자리가 됐다. 전 세계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위치를 감안하면 당연한 수순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동진 사장의 인사말은 그런 분위기를 담았다. ‘새로움’을 강조하기보다는 발표 직후 반응과 본격적인 판매를 앞둔 설렘을 표현했다. 그는 “반응을 보니 조심스럽지만 기대해도 되지 않은가라는 생각을 가져본다”라며 “우리에게 냉소적이었던 미국 언론도 최고의 패블릿, 기대를 뛰어넘는 제품이라는 평가를 했다”고 전했다. 또 “진인사대천명의 마음으로 기다린다”고 한국 소비자의 반응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갤럭시노트7은 ‘갤럭시S7엣지’처럼 전후면 양쪽 측면을 곡선 처리했다. 측면의 빈공간은 더 얇아졌고 손에 잡는 느낌도 개선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환경(UI) 아이콘 등은 이전 보다 시인성을 높인 디자인으로 교체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색상은 3종이다. ▲블루 코랄 ▲골드 플래티넘 ▲실버 티타늄 3종이다. 10월 블랙 오닉스 시판 예정이다. 고 사장은 “색상은 ‘갤럭시노트5’ 소비자 반응 등을 검토해 블루 코랄을 먼저 출시하는 것으로 정했다”라고 전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마트폰은 이제 각종 정보의 보고다. 나의 온갖 사생활과 회사까지. 보안에 관한 점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채는 생체인증 중에서 가장 최고로 꼽히는 것 중 하나다. 사람의 홍채는 쌍둥이도 같지 않다. 왼쪽 오른쪽도 다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갤럭시노트7은 처음으로 홍채인증을 채용했다. 홍채인증으로만 열 수 있는 보안폴더를 제공한다. 보안폴더 자체를 보이지 않게 설정할 수도 있다. 주변인에게 무심코 폰을 건냈을 때 의도치 않은 정보를 노출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인인증서 등 각종 보안 로그인을 대체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안정성이 확보되지 않으면 불가능한 일이다. 국내는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삼성카드 ▲신한카드 ▲하나카드 ▲키움증권 ▲한국인터넷진흥원 ▲한국정보인증 9개가 19일부터 삼성전자 홍채인증 ‘삼성패스’를 인증수단으로 도입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수방진(IP68)은 기본이 됐다. S펜도 방수가 된다. 물속에서도 S펜을 이용할 수 있다. 액세서리 중 하나인 보조배터리 ‘무선충전커버’도 방수방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펜은 이제 나만의 통역사 역할을 해준다. 단어에 S펜을 가져가면 번역을 해준다. 펜촉의 두께는 1.6mm에서 0.7mm로 얇아지고 압력에 대한 반응은 민감해졌다. 그림을 그릴 때 색상을 섞어주기도 한다. 중요한 일을 잊지 않게 해주기 위해 꺼진 화면에 메모를 할 수 있고 그 메모를 유지시켜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고화질(UHD)TV의 핵심기능 중 하나인 HDR(High Dynamic Range)이 손 안에 들어왔다. HDR은 밝고 어두움을 더 세밀하게 표현해 눈에 보이는 것처럼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돕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사용자에게 15GB의 삼성 클라우드를 제공한다. 갤럭시노트7의 내부 저장공간은 64GB. 마이크로SD슬롯은 256GB까지 지원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 무선사업부는 갤럭시S7·S7엣지를 기회로 반등에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이를 ‘의미 있는 혁신’의 성공이라고 평가했다. 기술을 위한 기술이 아니라 소비자의 삶을 풍요롭게 해주는 것이 의미 있는 혁신이다. 이는 여태 모든 기업이 주장했지만 주장으로 끝났던 명제기도 하다. 갤럭시노트7은 의미 있는 혁신 제품일까. 답은 시장에 있다. 하반기 애플을 비롯 등판을 예고한 갤럭시노트7의 경쟁작은 한 둘이 아니다.
2016/08/12 06:00 2016/08/12 06:00

트랙백 주소 :: http://crow.delighit.net/trackback/5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