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LG전자가 1일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V10’을 공개했다. 행사는 서울 반포 세빛섬에서 진행했다. V10은 구본준 부회장과 함께 LG전자 대표를 맡고 있는 정도현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지난 7월 열린 LG전자 2분기 실적설명회에서 ‘초프리미엄폰’이라고 지칭한 그 제품이다.

V는 어드벤처(Adventure)와 비주얼(Visual)의 V다. 10은 완전체라는 것을 상징한다는 것이 LG전자의 설명이다. 개발 당시 내부에서는 프리미엄(Premium)의 P에 그보다 상위 제품(플러스)이라는 의미를 담은 ‘P플러스’로 지칭했다. 외부에서는 V10에외도  ▲G4프로 ▲G4노트 등으로 이름을 추정해왔다.

갑작스런 비에도 불구 행사장은 기자로 붐볐다. LG전자가 올려놓은 기대치만큼 LG전자의 구세주가 될 수 있는 제품인지 살펴보려는 분위기가 컸다. LG전자는 체험존을 ▲동영상 ▲음향 ▲디자인 ▲카메라 등에 초점을 맞춰 구성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속 테두리와 분리가 가능한 후면 커버는 위화감 없이 조화를 잘 이뤘다. 후면 커버는 실리콘 재질이다. 배터리는 착탈식이다. 용량은 3000mAh다.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는 점은 삼성전자 애플에 비해 사용자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지점이다.

카메라에 이어 캠코더도 스마트폰이 대체할 수 있는 시대가 열렸다. 이날 LG전자는 장진 감독이 V10으로 찍은 ‘10월의 크리스마스’라는 미니 드라마를 상영했다. 드라마를 촬영할 수 있을 정도 성능이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V10은 전문가 모드를 내장해 셔터스피드를 1/6000초에서 1/30초까지 설정할 수 있다. 감도(ISO)는 50에서 2700까지 조절할 수 있다. 색온도(화이트밸런스)는 2300K에서 7500K까지 구분한다. 전자식손떨림방지(EIS)칩을 별도로 장착해 손떨림 보정을 강화했다. 극장처럼 21:9 비율 촬영도 지원한다. 3개의 마이크를 갖춰 특정 위치 소리만 녹음하는 지향성 녹음을 할 수 있다. 녹화를 하며 동시에 음향을 체크할 수 있다. 야외 촬영 때 바람 소리를 배제해주는 기능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울러 음악을 듣는 기기로 스마트폰이 주류가 됐다는 점을 상징하는 기능을 추가했다. 21비트 하이파이 DAC(Digital to Analog Convertor)를 채용해 음질을 높였다. 스트리밍 때 데이터 부담을 덜기 위해 낮은 음질의 음원을 들어도 고음질 음원처럼 들려주는 업샘플링 기능을 탑재했다. 전문가용 헤드폰을 활용할 때 제 값을 해주는 저항값 분석 출력도 지원한다.

카메라는 전면에 2개의 렌즈를 갖춰 상황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광각 렌즈를 선택하면 여러 명이 셀카봉이 없어도 한 화면에 들어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품의 완성도는 높다. 경쟁사 고가폰과 큰 차이 없는 사양이다. 빠지는 것도 더한 것도 있다. 이는 다른 회사 제품도 마찬가지다. 다만 LG전자가 강조해 온 초프리미엄폰이라고 부를 수 있을지는 논란의 여지가 있다.

V10은 LG전자의 구세주가 될 수 있을까. 이를 결정하는 것은 소비자. 관건은 가격이다.

이 제품 출고가는 79만9700원이다. LG전자가 프리미엄폰이라고 내놨던 제품 중에서는 가장 낮다. LG전자도 이 점을 강조했다. LG폰을 최대한 많은 사람이 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프리미엄폰임에도 불구 가격을 내렸다는 것이 LG전자 조성하 부사장의 설명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소비자도 이 의견에 동의할지 미지수다. 1일 출고가 기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5(32GB)’와 차이는 10만100원 ‘갤럭시S6엣지 플러스(32GB)’와 차이는 13만9700이다. 애플 ‘아이폰6플러스(16GB)’와 격차는 12만4300원이다. 경쟁 제품을 ‘갤럭시S6’와 ‘아이폰6’로 잡으면 간격은 더 좁혀진다. 이 값이면 V10이라고 생각하는 소비자가 많을지 이 값에도 V10은 아니라고 생각하는 소비자가 많을지 뚜껑은 8일 열린다. 8일부터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를 통해 국내 소비자를 만난다.

2015/10/01 16:49 2015/10/01 16:49

트랙백 주소 :: http://crow.delighit.net/trackback/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