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가 두 번째 노트 제품군 ‘갤럭시노트 10.1’을 선보였다. 전작 ‘갤럭시노트’는 스마트폰 기반 갤럭시노트 10.1은 태블릿PC 기반이다. 노트 제품군의 특징은 ‘S펜’이라는 스타일러스 펜을 이용, 화면에 직접 글과 그림 등을 작성할 수 있는 점이다.

갤럭시노트 10.1의 S펜은 더 세밀해지고 빨라졌다. 갤럭시노트 10.1은 3세대(3G) 이동통신 제품과 무선랜(WiFi, 와이파이) 전용 2종을 출시했다. 3G용은 SK텔레콤과 KT가 유통한다. SK텔레콤용 갤럭시노트 10.1을 사용해봤다. S펜 하나 추가했을 뿐인데 태블릿 활용도가 놀랄 만큼 높아졌다. 기대 이상이다. S펜과 이외의 것을 3회에 걸쳐 분석한다. 2회는 사용자환경(UI) 편이다.

<관련글: 종이의 시대는 끝났다…‘갤럭시노트 10.1’ 써보니: S펜①>

갤럭시노트 10.1의 UI는 갤럭시노트 갤럭시S3 갤럭시탭을 합쳐놓은 형태다. 전체 분위기는 갤럭시S3에 가깝다. 운영체제(OS)가 갤럭시S3와 같은 안드로이드 4.0버전(ICS, 아이스크림샌드위치)로 출발했기 때문이다. 갤럭시노트에서는 ‘S펜’을 갤럭시탭에서는 음성통화와 미니 앱을 가져왔다.



기본적인 동작은 모두 터치로 이뤄진다. S펜으로 해도 된다. S펜 버튼을 누르고 펜으로 화면을 ▲왼쪽으로 드래그하면 ‘취소하기’ ▲아래로 드래그하면 ‘연결 메뉴’ ▲길게 누리면 ‘화면캡처’ ▲빠르게 두 번 누르면 ‘S노트’ 실행을 할 수 있다.



쳐다보면 별다른 동작을 하지 않아도 화면이 켜진 상태로 유지되는 ‘스마트 스테이’는 스마트폰에서보다 태블릿에서 더 유용하다. 스마트폰보다는 태블릿이 콘텐츠 활용 시간이 긴 탓이다. 동영상을 작은 화면에서 이어보며 다른 작업을 할 수 있는 ‘팝업 플레이’도 마찬가지다. 16개 챕터로 나눠 미리 볼 수 있는 기능도 계승했다. 동영상 콘텐츠는 갤럭시노트 10.1에서 편집이 가능하다. 찍은 사진은 얼굴 정보를 이용 주소록에 있는 사람과 공유할 수 있다.



갤럭시노트 10.1은 음성통화를 지원한다. 블루투스 헤드셋 등 전화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액세서리가 필수다. 제품이 크기 때문에 없다면 자칫 민망한 상황이 될 수 있다. SK텔레콤용은 3G 스마트폰 전용 요금제 가입이 가능하다. 초기 구매비를 줄일 수 있는 방편이다.

삼성전자의 4개 허브 서비스를 지원한다. ▲전자책 마켓 ‘리더스 허브’ ▲교육 콘텐츠 마켓 ‘러닝허브’ ▲게임 마켓 ‘게임허브’ ▲동영상 마켓 ‘비디오 허브’ 등이다. SK텔레콤용은 게임허브와 비디오 허브를 삼성전자 애플리케이션(앱) 마켓 ‘삼성 앱스’에서 내려 받아야 한다. 다른 제품들은 사전 탑재돼 있다. 삼성전자의 모바일 메신저 ‘챗온’도 기본 탑재 앱이다. 어도비의 사진 편집 앱 ‘PS 터치’도 눈길을 끄는 내장 앱 중 하나다.



화면 하단을 터치하면 나타나는 미니 앱은 10개(무선랜 전용은 8개)로 늘어났다. 미니 앱은 모두 다른 작업을 하며 동시에 실행시킬 수 있다. 한 번에 11개 작업까지 할 수 있는 셈이다. 미니 앱 실행 위치는 화면 어느 곳으로도 옮길 수 있다. ▲S노트 ▲S플래너 ▲계산기 ▲▲뮤직 플레이어 ▲세계시각 ▲알람 ▲이메일 ▲작업관리자 ▲메시지(3G만) ▲전화(3G만) 등이다.



S펜을 단말기에서 분리하면 S펜 관련 단축메뉴 툴바가 뜬다. 툴바 대신 앱 직접 실행으로 바꿀 수 있다. 화면캡처가 기본으로 돼 있는 빠른 실행 아이콘은 ▲카메라 ▲앱 ▲검색 등으로 설정할 수 있다.

2012/08/24 07:00 2012/08/24 07:00

트랙백 주소 :: http://crow.delighit.net/trackback/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