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가 두 번째 노트 제품군 ‘갤럭시노트 10.1’을 선보였다. 전작 ‘갤럭시노트’는 스마트폰 기반 갤럭시노트 10.1은 태블릿PC 기반이다. 노트 제품군의 특징은 ‘S펜’이라는 스타일러스 펜을 이용, 화면에 직접 글과 그림 등을 작성할 수 있는 점이다.

갤럭시노트 10.1의 S펜은 더 세밀해지고 빨라졌다. 갤럭시노트 10.1은 3세대(3G) 이동통신 제품과 무선랜(WiFi, 와이파이) 전용 2종을 출시했다. 3G용은 SK텔레콤과 KT가 유통한다. SK텔레콤용 갤럭시노트 10.1을 사용해봤다. S펜 하나 추가했을 뿐인데 태블릿 활용도가 놀랄 만큼 높아졌다. 기대 이상이다. S펜과 이외의 것들 두 방향으로 제품을 분석해봤다. 이번 회는 S펜 편이다.

더 이상 종이가 필요 없다. 학교에서 노트를 회사에서 자료를 대체하기에 충분하다. PC가 종이를 대체하지 못한 것은 노트와 자료 여백에 바로 메모를 하는 것이 PC에 타자를 쳐 저장하는 것보다 편하기 때문이다. 칠판에 적혀진 내용을 사진으로 찍거나 프리젠테이션 자료를 공유해도 그에 대한 설명은 어디엔가 적어야 한다. 디지털과 아날로그는 각각의 영역에 존재한다. 갤럭시노트 10.1은 이를 하나로 품었다.



S펜의 필기감은 종이에 글자를 쓸 때와 비슷해졌다. 작은 글씨도 시간차 없이 바로바로 인식한다. 화면에 손을 대고 필기를 해도 된다. S펜은 전작보다 두꺼워져 손에 쥐는 느낌도 볼펜과 유사해졌다. 펜을 누르는 압력에 따라 글씨는 얇아지기도 두꺼워지기도 한다. 색색 볼펜도 형광펜도 노트도 책도 갤럭시노트 10.1 하나가 대신한다. 메모 내용을 찾기 위해 노트를 뒤질 필요가 없다. 디지털 자료는 관리하기도 편하다. S펜으로 작성한 수식은 계산까지 해준다. 도형을 그리면 정확하게 보정해준다.

화면을 2개로 나눠 인터넷을 찾아보며 노트를 작성할 수 있다. 인터넷만이 아니다. 동영상을 보면서도 오피스 프로그램을 이용하면서도 사진을 보면서도 이메일을 보면서도 쓸 수 있다. 멀티스크린은 10.1인치라는 대화면과 쿼드코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라는 하드웨어 성능을 십분 이용한 기능이다.

S펜은 플라스틱 펜촉과 고무 펜촉 두 가지다. 플라스틱 펜촉은 섬세함을 고무 펜촉은 아날로그적 느낌을 준다. S펜을 갤럭시노트 10.1에서 빼고 넣는 것만으로 S펜을 이용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을 구동할 수 있다.

S펜은 스마트폰보다 태블릿에서 삼성전자의 히든카드 역할을 할 가능성이 높다. 특히 학생과 회사원에게 매력적이다. 태블릿을 보는 도구에서 생산의 영역으로 확실히 끌어당겼다. 화면만 큰 스마트폰이 아니다. 다만 다중작업을 할 때 여러 작업을 거쳐야하는 점은 숙제다.
2012/08/23 07:00 2012/08/23 07:00

트랙백 주소 :: http://crow.delighit.net/trackback/3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