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T, 통합메시지함 첨부파일 오류
- 팬택, 문자메시지 유심보관함에 옮기면 내용 손실


2010년 새해를 맞아 휴대폰 문자메시지가 연이어 오류를 보이고 있다. LG전자에 이어 SK텔레콤과 팬택 휴대폰 사용자들에게서 문자메시지와 관련 버그가 제기됐다.

3일 SK텔레콤 휴대폰에 공통적으로 탑재돼있는 통합메시지함에서 첨부파일로 사진을 보내려고 하면 2010년에 찍은 사진파일이 2000년으로 표기되는 오류가 발생하고 있다. 수신된 사진도 2000년에 촬영한 사진으로 읽혀진다.

삼성전자 LG전자 팬택 모토로라 등 대부분의 제조사 휴대폰 모두가 같은 문제가 있는 것으로 조사돼 SK텔레콤 통합메시지함의 문제로 파악된다.

팬택 휴대폰의 경우 2010년에 받은 문자메시지를 유심보관함으로 옮길 경우 내용이 사라지거나 오류정보만 표기되는 버그가 생기고 있다. 오류가 난 문자는 ‘03.idx’ 등으로 표기된다. 날짜 역시 잘못된 일시로 바뀐다.

특히 유심보관함에서 다시 휴대폰으로 문자메시지 저장위치를 바꿔도 없어진 내용은 복구되지 않아 사용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유심은 휴대폰을 교체해도 그대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전화번호부 문자메시지 등 중요한 정보를 저장하는 공간으로 쓰이고 있다. 이같은 문제는 유심을 사용하는 팬택 3G폰 대부분이 해당되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휴대폰 관련 인터넷 사이트에는 관련 증상을 호소하는 사용자들의 글이 줄을 잇고 있다.

SK텔레콤 통합메시지함에 대해 불만을 토로한 한 사용자는 “2010년 되니 그동안 Y2K 안 터진게 10년이 되니 발생했다”라며 “테스트 해 본 결과 다른 제조사 휴대폰도 마찬가지인 것으로 보아 SK텔레콤 통합메시지함 문제”라고 지적했다.

팬택 휴대폰 문제를 제기한 한 사용자는 “발신자 번호와 내용이 모두 사라지는 경우와 발신자 번호는 제대로 뜨지만 내용이 없어지는 경우 등 다양한 오류가 발생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LG전자 휴대폰들은 2010년에 받은 문자메시지가 2016년에 받은 것으로 인식되는 문제가 발생한 바 있다. LG전자는 관련 휴대폰의 업그레이드를 순차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이에 따라 휴대폰 제조사와 이동통신사들의 품질 검사 시스템이 도마 위에 오를 전망이다. 또 SK텔레콤과 팬택의 대응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2010/01/03 19:45 2010/01/03 19:45

트랙백 주소 :: http://crow.delighit.net/trackback/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