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수세계박람회(EXPO, 엑스포)가 시작됐다. ‘살아있는 바다 숨 쉬는 연안’이 주제다. 오는 8월12일까지 열린다. 1000만명이 다녀갈 것으로 예상된다. 바다를 끼고 늘어서있는 전시장은 그 자체로도 그림이다. 18일과 19일 양일간 전시장을 찾았다.

여수의 풍광과 함께 수상공연 ‘빅오’와 주제관 세계관 기업관 아쿠아리움 등이 이번 엑스포의 주요 볼거리다. 엑스포 규모는 2010년 상하이보다 작지만 걸어서 둘러보기는 만만치 않은 크기다. 전시관별 관람시간은 20~30분을 잡아야 한다. 1~2일로는 전체를 보기는 무리다.

<관련글: [여수엑스포①] 1000명이 만든 10분의 감동…여수엑스포 ‘SKT관’ 관람기>
<관련글: [여수엑스포②] 빛과 바람, 물의 축제…여수엑스포 ‘삼성관’ 관람기>

여수엑스포는 8개관을 예약으로 운영한다. 1인당 예약은 2곳을 할 수 있다. 예약은 1시간 단위다. 예약을 해도 줄은 서야한다. 예약으로 운영되는 곳은 ▲주제관 ▲한국관 ▲아쿠아리움 ▲대우조선해양로봇관 ▲기후환경관 ▲해양산업기술관 ▲해양문명도시관 ▲해양생물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선 아쿠아리움 예약을 서둘러야한다. 토요일이었던 19일 오전 11시 장내 방송에서 아쿠아리움 예약 마감 방송을 들을 수 있었다. 다른 예약관은 오후 6시부터 8시반까지 선착순 자유 관람이 가능하지만 아쿠아리움은 이도 없다. 예약하지 않으면 볼 길이 없다.

일정 인원만 관람하는 방식이어서 시간제 예약을 해도 줄이 길다. 일찍 보던지 포기하던지 양자택일이 정신건강에 유리하다. 흰고래 ‘벨루가’와 360도 아쿠아돔 등은 이곳만의 볼거리다. 서울이나 부산 등의 아쿠아리움과 큰 차이는 없다. 그래도 동물원과 수족관 등은 가족과 연인의 전통적 관광지다. 나오는 길은 기념품 매장과 연결돼있다. 지출을 각오하는 것이 좋다.



대우조선해양로봇관은 재미가 있다. 로봇 축구 경기 시연과 아이돌 그룹의 노래에 군무를 추는 로봇 등 볼거리가 가득하다. ‘MB 물고기’로 알려진 로봇 물고기의 유영을 보는 맛도 쏠쏠하다. 로봇 물고기를 건져 손에 들고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기회도 준다. 어린이들에게는 이만한 즐거움이 없다. 전시 관계자는 MB 물고기와 다른 로봇 물고기라고 설명하지만 인식을 바꾸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로봇 물고기 크기는 어른 팔뚝만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관은 1관과 2관으로 나눠 2편의 영상을 보여준다. 해송을 형상화 한 스크린을 통과해 입장하는 방식이 눈길을 끈다. 주제관 역시 방을 순회하며 영상을 보는 형태다. 장년층 만족도가 높다. 기회비용을 감안하면 아쿠아리움과 로봇관 다음이다. 나머지 관은 현장에서 예약을 해도 보는데 큰 불편은 없다. 예약관을 굳이 다 볼 필요는 없다. 시간은 한정돼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시관 예약은 사전예약 30% 현장예약 70%다. 앞서 언급한 두 관은 사전예약을 추천한다. 현장예약은 변수가 많다. 현장예약은 오전 9시부터 시작이다.

2012/05/22 07:00 2012/05/22 07:00

트랙백 주소 :: http://crow.delighit.net/trackback/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