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수세계박람회(EXPO, 엑스포)가 시작됐다. ‘살아있는 바다 숨 쉬는 연안’이 주제다. 오는 8월12일까지 열린다. 1000만명이 다녀갈 것으로 예상된다. 바다를 끼고 늘어서있는 전시장은 그 자체로도 그림이다. 18일과 19일 양일간 전시장을 찾았다.

여수의 풍광과 함께 수상공연 ‘빅오’와 주제관 세계관 기업관 아쿠아리움 등이 이번 엑스포의 주요 볼거리다. 엑스포 규모는 2010년 상하이보다 작지만 걸어서 둘러보기는 만만치 않은 크기다. 전시관별 관람시간은 20~30분을 잡아야 한다. 1~2일로는 전체를 보기는 무리다.

전시관을 구경하기 위해서 늘어선 줄도 장난이 아니다. 줄이 없는 곳은 줄이 없는 이유가 있다. 개장 1주일여지만 소문은 빠르다. 부익부빈익빈이다. 평일(18일)과 주말(19일) 분위기는 또 달랐다. 평일과 주말의 관람객 차이는 2배 정도라는 것이 조직위측의 설명이다. 학교 방학이 시작되기 전까지는 이같은 추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사람은 많은데 시간은 없다. 어느 곳에 가서 줄을 서야 할까. 기업관은 기업소개만 하는 공간은 아니다. 공들여 마련한 볼거리가 쏠쏠하다. 여수엑스포 기업관은 여객선터미널 2문과 연결돼있다. SK텔레콤 현대 삼성 LG GS 롯데 포스코 등 7개 독립관이 있다. 7개를 다 볼 필요는 없다.

<관련글: 여수엑스포①] 1000명이 만든 10분의 감동…여수엑스포 ‘SKT관’ 관람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관은 SK텔레콤관과 마주보고 있다. 삼성관 공연은 빅오쇼와 더불어 여수엑스포를 대표하는 2개의 쇼다. 배를 형상화 한 외관은 멀리서도 한 눈에 들어온다. 바로 옆 현대관은 삼성관보다 높지만 작아 보인다. ‘지구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미래를 향해 떠나는 배’라는 것이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삼성관에는 다른 기업관과 달리 없는 것이 많다. 제품도 없고 기둥도 없고 계단도 없다. 기업관은 대게 ‘우리는 이런 것을 이렇게 하고 있어요’라는 것을 알리기 위해 상당부분을 할애한다. 여수엑스포 기업관 대부분 마찬가지다. 삼성관은 이런 것을 모두 없앴다. 건물 외벽과 공연이 끝나고 난 뒤 잠깐 외에는 로고도 노출시키지 않는다. 멀티미디어 영상과 공연 전달을 보다 온전히 하기 위해서 기둥도 없다. 전시관을 들어오고 나가는 모든 과정에는 장년층과 장애인에 대한 배려가 숨어있다. 계단도 없고 에스컬레이터와 엘리베이터로 이동할 수 있는 전시관은 삼성관 뿐이다.

삼성관에는 다른 기업관과 달리 있는 것도 많다. 그늘이 있고 기댈 곳이 있고 서비스가 있다. 전시관을 만들 때 거의 내부와 외관에만 신경을 쓴다. 그러나 정작 관람객이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곳은 전시관 내부가 아니다. 줄을 서 있을 때다. 배의 컨셉을 반영한 떠있는 건물 형태는 그 자체가 그늘이 된다. 줄을 구분하기 위해 설치한 구조물은 사선으로 마감했다. 앉아 있을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대학생이 중심인 60여명의 크루는 합숙을 하며 그들만의 응원가를 만들었다. 기다리는 관람객의 지루함을 덜어주기 위해서다. “빰빰빠밤빰 후~”라는 후렴구는 묘한 중독성이 있다. 어느새 손동작과 후렴구를 따라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관 공연은 1일 15회 15분간 진행된다. 500명이 동시에 볼 수 있다. 1~3층의 관람석은 하나로 이어진 거대한 나선형 스탠딩 객석이다. 난간을 보면 지나가는 사람 그림자가 비췬다. 사실 이는 미디어아트다. 그림자 속에 공연의 히로인 소녀가 숨어있다.

공연 내용은 폐허가 된 지구를 구하기 위해 소녀가 빛·바람·물 결정체를 찾아 떠나는 모험기다. 소녀는 역경을 이기고 3가지 결정체를 구한다. 지구는 다시 아름다움을 되찾는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날아온 AEP(Aerial Experience Productions)의 소속 출연진은 비디오 아트와 음악, 사람의 몸을 이용 한편의 서커스를 선사한다. 무대장치 등도 해외 전문 공연의 축소판이다.



공연을 말이나 글로 옮기는 일은 어렵다. 누구나 공연을 볼 수 있게 전시관을 꾸미고 줄을 서기 편하게 만든 것은 다 이유가 있다.

2012/05/21 07:00 2012/05/21 07:00

트랙백 주소 :: http://crow.delighit.net/trackback/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