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KT가 또 사고를 쳤다. 팬택 ‘베가레이서2’에 이어 삼성전자 ‘갤럭시W스타일(가칭)’ 정보가 KT를 통해 유출됐다.

10일 KT는 ‘5월 롱텀에볼루션(LTE) 스마트폰 3종 출시 이벤트’ 보도자료를 통해 삼성전자 SHW170K를 이달 말 출시한다고 밝혔다. 자세한 사양은 내비치지 않았지만 원칩이라는 점과 사진<사진 왼쪽>을 공개했다.

<관련기사: 삼성전자도 원칩 LTE폰 내놓는다…5월말 통신 3사 출시>

이 제품은 퀄컴 스냅드래곤 S4 MSM8960 칩셋을 내장한 제품이다. 명칭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갤럭시W스타일 등이 유력하다. 갤럭시 시리즈는 S·R·W·M·Y 등 5가지로 분류된다. 최상위 플래그십 모델은 S(Super Smart) 프리미엄 모델은 R(Royal) 하이엔드 모델은 W(Wonder) 대중적 모델은 M(Magical) 실용적 엔트리 모델은 Y(Young) 등으로 나눈다.

MSM8960칩은 스마트폰 머리 역할을 하는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와 휴대폰 역할을 하는 베이스밴드칩(통신칩)을 하나로 합친 것이 특징이다. 칩을 2개 장착하는 것보다 1개 장착하는 것이 전력 효율과 안정성 면에서 유리하다. 공간도 줄일 수 있다. 속도는 1.5GHz. 듀얼코어다. 이 제품은 4.3인치 HD(720*1280)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와 안드로이드 4.0버전(ICS, 아이스크림샌드위치) 운영체제(OS)를 채용했다.

삼성전자가 제품 공개를 미루고 있던 까닭은 ‘갤럭시노트’ 및 ‘갤럭시S3’, 경쟁사 제품과 차별화 전략이 확정되지 않아서다. 삼성전자는 이달 초 갤럭시S3를 공개했다. 갤럭시S3 LTE 제품은 빠르면 7월 국내에 선보일 예정이다. 팬택과 LG전자는 각각 베가레이서2와 ‘옵티머스LTE2’를 발표했다. 갤럭시W스타일과 같은 MSM8960 칩을 내장했다. 화면 크기는 다르다. 베가레이서2는 4.8인치 옵티머스LTE2는 4.7인치다. 삼성전자 신제품에 앞서 판매를 시작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통신 3사를 통해 나오는 제품인데 KT가 제품 공개를 해 당혹스럽다”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KT는 팬택 베가레이서2 역시 발표일 전날 선공개해 비판을 받았다. 베가레이서2 역시 통신 3사 공용 제품이다. 팬택도 KT의 발표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KT 개인고객부문 표현명 사장이 트위터를 통해 주요 사양을 알려버렸다.

제조사가 통신사의 선공개에 불만을 표하는 이유는 마케팅 전략 등이 지장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통신사는 이래도저래도 좋지만 제조사로서는 김 빼기 효과다. 한참 준비했던 신제품이 무용지물이 될 수 있다. 제조사 제품 정보가 유출되는 통로 중 대부분은 통신사다. 삼성전자는 이 때문에 갤럭시S3 정보를 통신사에도 최대한 감춰왔다.

KT가 연이어 무리수를 둔 배경에 대해서는 LTE 경쟁에서 뒤쳐져 있어서로 보는 시각이 많다. 통신사가 갑이라는 지위를 이용 제조사 정보를 부당하게 마케팅에 이용한다는 비판도 있다.

KT는 통신 3사 중 LTE 상용화와 전국 84개시 서비스가 가장 늦었다. 3월말 기준 국내 LTE 사용자는 총 360만1621명이다. ▲SK텔레콤 176만6325명 ▲LG유플러스 148만4375명 ▲KT 35만921명이다. 각사의 전체 가입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LG유플러스 15.5% ▲SK텔레콤 6.7% ▲KT 2.1% 순이다.

업계 관계자는 “가입자 모집에서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부분은 여전히 단말기”라며 “통신 3사 공용이라는 것보다 KT로 나온다는 것을 먼저 알려 전용폰 같은 효과를 거두려고 한 것이 아닌가 싶다”라고 분석했다.

2012/05/10 11:54 2012/05/10 11:54

트랙백 주소 :: http://crow.delighit.net/trackback/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