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가 27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2’에서 두 번째 노트 ‘갤럭시노트 10.1’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작년 10월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결합한 ‘노트’라는 새 카테고리 제품을 내놨다. 주인공은 ‘갤럭시노트’다. 노트 제품군은 ‘S펜’이라는 스타일러스펜을 이용 화면에 직접 그림과 글씨를 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모바일 기기 터치스크린 기술 방식 주도권이 정압식에서 정전식으로 넘어가면서 스타일러스펜은 사라졌다. 전 애플 최고경영자(CEO) 고 스티브 잡스는 ‘손가락이 최고의 펜’이라며 스타일러스펜을 혹평했다. 갤럭시노트는 출시 4개월 만에 전 세계 시장에서 200만대 판매를 넘었다. 잡스의 예측은 틀렸다.

갤럭시노트 10.1을 써보려는 사람으로 MWC 2012의 삼성전자 전시관은 내내 붐볐다. 전 세계 언론사와 블로거, 경쟁사 등 체험은 물론 동영상과 사진 촬영을 하는 이들이 대부분이었다. 버니어 캠퍼스로 실제 제품 크기와 두께를 측정하는 경쟁사도 보였다. 기자 역시 장시간 기다림 끝에 갤럭시노트 10.1을 만져볼 수 있었다.



스마트폰의 화면을 키운 것이 첫 번째 노트 갤럭시 노트였다면 두 번째 노트 갤럭시노트 10.1은 태블릿과 펜을 결합했다. 갤럭시노트 10.1은 외형적으로는 태블릿 ‘갤럭시탭 10.1N’과 흡사하다.

그러나 내용물은 상당히 다르다. 전작 갤럭시노트에서도 진화했다. 운영체제(OS)는 안드로이드 4.0버전(아이스크림 샌드위치)다. S펜은 꼭지에 지우개가 달린 연필처럼 뒤로 문지르면 지우개가 된다. 펜은 일반 연필 크기다. 손에 쥐고 쓰는 느낌까지 아날로그 향수를 불러온다. 다만 S펜은 갤럭시노트 10.1에 수납할 수 없다. 향후 케이스 액세서리가 나오면 펜 수납 기능 추가가 예상된다.



10.1인치 화면을 제대로 살릴 수 있는 멀티스크린이 새로 적용됐다. 한쪽은 인터넷을 한쪽은 동영상을 볼 수 있다. 동영상 강의를 보며 메모도 할 수 있다. 인터넷에서 바로 자료를 찾아가며 보고서도 쓸 수 있다. 화면 분할과 펜의 결합은 찰떡궁합이다.

S펜용 메모장 S메모는 S노트로 업그레이드 했다. S메모가 수첩이라면 S노트는 공책이다. 다양한 디자인의 커버도 있다. 물론 간단한 문서를 쓸 수 있게 S메모도 들어있다. S노트는 수식을 입력하면 텍스트로 바꿔주고 계산도 해준다. 도형을 그리면 정확하게 보정해준다. 고급 지식 검색 엔진을 탑재해 전문 지식 검색도 노트에서 가능하다. 전형적인 교육 시장 타깃 기능이다.



디지털 편지를 작성할 수 있는 멀티미디어 문자메시지(MMS)도 제공한다. 여러 가지 탬플릿을 기본으로 갖췄다. 탬플릿은 사용자가 직접 만들어도 된다. 갤럭시노트처럼 어떤 화면에서도 펜을 사용할 수 있다.

사진 편집기, 스케치북 역할도 대신한다. 어도비의 사진 편집 애플리케이션(앱) ‘포토샵터치’와 그림판 앱 ‘아이디어’를 탑재했다.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사려면 각각 1만원 이상을 줘야 하는 앱이다. 더구나 갤럭시노트 10.1에 들어있는 버전은 S펜에 최적화 됐다.

하드웨어 사양은 머리가 달라졌다. 갤럭시탭 10.1N은 엔비디아 1GHz 듀얼코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를 장착했다. 갤럭시노트 10.1은 삼성전자 1.4GHz 듀얼코어 AP를 채용했다. 카메라(전면 200만 화소 후면 300만 화소)와 배터리 용량(7000mAh) 등은 같다. 해상도도 동일한 WXGA(1280*800)이다. 무게는 갤럭시탭 10.1N보다 10g 정도 많다.

해외 시장에는 무선랜(WiFi, 와이파이)과 3세대(3G) 이동통신 고속패킷접속플러스(HSPA+) 지원 2종이 나온다. 국내용 제품은 AP를 바꾸고 4세대(4G) 이동통신 롱텀에볼루션(LTE)를 제공할 가능성이 크다. 지상파 멀티미디어 방송(DMB) 탑재도 예상된다. 가격은 미정이다. 갤럭시탭 10.1 보다 조금 높을 것으로 보인다.

2012/02/29 07:00 2012/02/29 07:00

트랙백 주소 :: http://crow.delighit.net/trackback/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