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탑재한 스마트폰이 전세계적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특히 애플의 ‘아이폰’을 누를 대안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미국 시장에서는 아이폰 판매에서 제외된 이동통신사들이 주력 제품으로 삼고 4분기 개인용 시장을 집중 공략하고 있다. 휴대폰 제조사들도 심비안 윈도모바일 등 기존 OS 비중을 줄이고 안드로이드 OS 채용 제품군을 확대하고 있다. 위기를 겪고 있는 모토로라와 소니에릭슨은 물론 델 등 새로 관련 시장을 노리는 업체들 모두 안드로이드 OS에 운명을 맡긴 상태다.

안드로이드 OS는 구글이 만든 개방형 OS다. 리눅스를 기반으로 삼고 있다. 소스도 공개해 누구나 마음대로 OS를 손 볼 수 있다. 탑재 비용도 무료다. 그럼 안드로이드 OS를 채용한 스마트폰은 ‘구글폰’이라고 부를 수 있을까? 답은 ‘노(NO)’다. 안드로이드 OS를 채용한 제품은 안드로이드폰일 뿐이다.

그리고 이런 분류는 구글의 일관된 부인에도 불구하고 ‘구글 브랜드’를 단 스마트폰이 2010년 상반기 출시된다는 관측이 해외 유력 IT매체들 등 이곳저곳에서 제기되면서 확고히 자리를 잡고 있다.


사실 그동안 구글은 안드로이드 OS 관련 세 가지 정책을 운영해왔다. 우선 안드로이드폰이라고 불리는 제품들의 경우 OS 탑재 후 구글의 일정 심사를 거친다. 이 심사에서 통과된 제품들은 ‘공식적’으로 ‘안드로이드폰’이라는 명칭을 쓸 수 있다. 또 제품 광고에서도 ‘with Google’이라는 문구를 사용할 수 있다.

‘구글폰’이라는 명칭을 쓰기 위해서는 안드로이드 OS 탑재 유무와 함께 구글의 주요 서비스 내장이 중요해진다. 구글맵 지메일 유튜브 등 이런 요건이 충족되면 제품 자체에도 ‘구글’이라는 브랜드 로고를 새기는 것이 가능하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HTC의 ‘G1’ 등이 그래서 ‘구글폰’이냐 아니냐는 논란이 되기도 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는 그냥 내맘대로 안드로이드 OS를 가져다 쓴 제품, 즉 말 그대로 안드로이드 OS 탑재 기기들이 있다. 이건 PMP도 될 수 있고 스마트폰도 될 수 있다. 이들은 ‘공식적’으로는 안드로이드폰 등의 이름을 붙여서는 안된다.(약간 다르긴 하지만 팬택이 ‘IM-510LE’라는 휴대폰은 ‘듀퐁폰’이라고 홍보하지만 금테와 로고를 제외한 나머지 사양은 모두 같은 ‘IM-510S’를 공식적으로 ‘듀퐁폰’이라고 하지 않는 것과 같다.)

하지만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구글의 브랜드를 단 스마트폰 출시가 거의 확실시 되면서 이같은 분류에도 변화가 따를 전망이다.

최근 테크크런치 등 주요 IT 매체들은 2010년 초 구글 브랜드폰이 나온다는 소식을 비중있게 다루고 있다. 제조사는 국내 휴대폰 제조사가 유력하다는 예상이다.

만약 그렇다면 삼성전자가 보다폰에 단독 공급한 ‘360 HI’ 같은 형태가 될 공산이 크다. 이 제품은 ‘리모 플랫폼 릴리즈 2’를 세계 최초로 적용했으며 보다폰 버라이즌 등 세계 주요 이동통신사들이 연합해 만든 모바일 플랫폼 ‘JIL’에 특화된 제품이다. 소프트웨어와 사용자환경 등은 보다폰이 맡았다. OEM 형태인 셈이다.

구글 브랜드폰이 나온다면 지금 현재보다 제품 성격이 구글쪽에 맞춰질 것이 분명하기 때문에 OEM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결론이 나온다. 물론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아직 이런 루머들에 대해 뚜렷하게 답을 하고 있지 않다.


애플 ‘아이폰’의 성공에 애플이라는 브랜드가 큰 몫을 차지했기 때문에 ‘구글’ 브랜드폰이 나온다면 이의 파괴력도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물론 지금의 안드로이드폰과는 확실한 차별점이 갖춰져야 하겠지만. 이런 경쟁력을 갖추게 된다면 누가 생산을 할 것인지는 아직 확인된 것이 없지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경쟁에서 분명 우위에 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삼성전자도 LG전자도 세계 2위와 3위 휴대폰 제조사지만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군소업체 중 하나일 뿐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필요성은 상대적으로 스마트폰 경쟁에서 뒤쳐져 있는 LG전자에게 더 클 것이다.

2009/11/23 08:00 2009/11/23 08:00

트랙백 주소 :: http://crow.delighit.net/trackback/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