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내 이통사·제조사에 대한 반감 ‘원인’…사용자 중심 시장 고민해야


이제 곧 나온다 나온다 해서 ‘다음달폰’이라는 오명을 쓴 애플의 스마트폰 ‘아이폰’이 드디어 판매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출시가 늦어지는 이유에 대해 이동통신사와 국내 휴대폰 제조사의 방해가 있었다는 등의 루머는 ‘전혀 관련이 없다’는 해명에도 불구하고 인터넷과 언론을 통해 끊임없이 재생산됩니다. 정부까지 일개 제품 출시에 휘둘리고 있는 꼴이지요.


국내 사용자들에게 아이폰은 이통사 중심 무선인터넷 질서 해체의 구세주 대우를 받고 있습니다. 또 삼성전자 LG전자 등 국내 제조사의 시장 지배력을 약화 시킬 수 있는 유일한 대안으로 여겨지기까지 합니다.

물론 아이폰이라는 디바이스는 잘 만든 기기입니다. 그렇지 않고서야 애플이 2년만에 세계 스마트폰 시장 3위 자리에 오른 점은 설명이 되지 않습니다. 색다른 사용자 환경(UI)과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보유한 앱스토어 등 관련 업계의 경쟁 구도에도 큰 영향을 줬습니다. 하지만 부실한 AS 정책, 교체되지 않는 배터리와 폭발 위험, 폐쇄적인 사용자 정책 등 약점도 많은 제품입니다.

그러나 애플이 별다른 마케팅을 하고 있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한계보다는 장점이 더 부각되는 것이 국내 상황입니다. 단지 국내에서 아직 제품을 사용해 본 사람이 별로 없기 때문이라는 지적, 인터넷에 글을 올리는 사람들이 대부분 애플 제품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는 점 등으로 지금의 기대감을 깎아내리기는 부족하지요.

그렇다면 이같은 신드롬의 이유는 왜 일까요? 제가 생각하기에는 아이폰 신드롬의 이면에는 분명 아이폰에 대한 구매 욕구보다는 국내 이통사와 제조사에 대해 갖고 있는 반감이 크다고 봅니다. 정보이용료보다 비싼 데이터요금, 무선랜(WiFi)이 빠진 대부분의 휴대폰, 해외보다 비싼 출고가, 선택의 여지가 별로 없는 스마트폰 제품군 등에 대한 불만이 아이폰에 대한 기대감으로 표출되는 것입니다.

최근 들어 이동통신사들이 개선된 데이터통화료 정액제 요금을 내놓고 있는 것과 무선랜에 대한 정책변화 등 지금이라도 불만의 원인을 해결하려는 노력이 시작된 점은 긍정적입니다. 업체들이 사용자를 끌고 가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와 함께 시장을 만들려는 노력의 첫 삽이 떠올려진 셈입니다. 이것은 분명 아이폰 출시를 업계 재편의 신호탄으로 생각해 온 아이폰 신드롬의 효과입니다.

아이폰의 국내 판매량은 사실 그리 크지는 않을 것입니다. 20만대 안팎의 판매고가 예상됩니다. 스마트폰치고는 많은 양이지만 입소문에 비해서는 적은 양입니다. 얘기만 듣는 것과 실제 사용에는 차이가 있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이통사와 제조사가 이번 일에서 얻은 교훈을 또 다시 망각한다면 더 큰 제 2, 제 3의 아이폰 신드롬으로 돌아와 이들의 목덜미를 위협할 것임은 확실합니다. 이통사와 제조사들은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상황에 빠질 수도 있습니다. 영원한 시장 1위는 없습니다.

2009/11/17 08:00 2009/11/17 08:00

트랙백 주소 :: http://crow.delighit.net/trackback/19